2019.02.16 (토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전체기사 뉴스 스포츠 사설/칼럼 기획특집 PDF지면보기
 
전체보기
정치
사회
경제
시군별 뉴스
문화
연예
뉴스 홈 뉴스 사회 기사목록
 
"나주혁신도시 보단 세종시"…농정원 이전 거부 '논란'
"예산 300억 확보해 줄테니 세종시 이전 동의" 제안 '파문'
기사입력 2012-11-28 오후 7:32:00 | 최종수정 2012-11-28 19:32   


나주의 공동혁신도시로 이전해야 할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이 이전을 거부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이 기관은 나주시에 특정사업의 수백억원대 국비확보를 조건으로 세종시 이전에 동의해 줄 것을 요구한 것으로 드러나 물의를 빚고 있다.

28일 나주시에 따르면 지난 5월 농촌경제연구원에서 분리된 '농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이하 농정원)'과 '농림수산식품기술기획평가원(이하 농기평)'은 최근 국토해양부로부터 지방 이전기관으로 지정됐다.

하지만 농정원이 나주 혁신도시로 이전을 거부한 채 세종시로의 이전을 추진하면서 파문이 일고 있다.

더욱이 세종시 이전 동의를 조건으로 나주시에 실체도 없는 국비 300억원을 확보해 주겠다는 뒷거래를 시도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증폭되고 있다.

농정원은 나주시에 혁신도시 인근 한센인 정착촌인 호혜원 저수지 오염원 제거 등에 필요한 국비 300억원을 확보해 줄 테니 나주시가 세종시 이전에 동의해 줄 것을 적극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 같은 제안이 있은 지 얼마 되지 않아 국토해양부와 대통령직속 지역발전위원회가 농정원의 세종시 이전에 나주시가 동의했는지 여부를 확인한 것으로 알려져 농정원이 나주시를 상대로 '꼼수'를 부리는 것 아니냐는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다.

나주시 관계자는 "농정원이 모 공기업 나주지사장을 통해 제안한 국비 건에 대해 확인한 결과 실체가 불분명한 것으로 결론 났으며 일고의 가치도 없는 제안이었다"면서 "최근 국토해양부에 나주혁신도시로 이전할 농·식품관련 기관 간 정책 공조를 통한 업무효율성 극대화 등을 위해서는 농정원이 반드시 나주로 이전해야 한다는 입장을 공문으로 회신했다"고 말했다.
지방이전이 확정된 두 기관의 큰집 격인 농촌경제연구소는 이전을 위한 신청사 부지매입 예산배정을 마치고 지난주 나주시를 방문, 신청사 건립지를 물색했다.

또 38명이 상주하며 농식품 연구개발사업의 기획·관리·평가업무를 효율적으로 지원하게 될 '농기평'은 농촌경제연구소와 함께 나주혁신도시 이전이 확정된 것으로 파악됐다.

이 관계자는 "한국농림수산정보센터와 농업인재개발원, 농촌정보문화센터가 통합돼 지난 5월 농촌경제연구소에서 독립된 농정원은 상주인원만 108명으로 덩치가 커졌다"면서 "농정원의 세종시 이전 추진은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혁신도시 원안조성에 위배된다"고 강조했다.

 /나주=이충기기자

 

기사제공 :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여수박람회장 사업자 내년 3월 재공모
‘나로호 D-1’ 3대 정부 거친 우주도전 마무리되나
사회 기사목록 보기
 
  뉴스 주요기사
광주 한 병원 의사·간호사, 성관계 동영상 유포
광주 연인 섹스동영상 유출 괴소문 ‘파문’
‘조선 불황’ 대불산단 체질 개선 시급
‘지역금융 상생발전을 위한 협약’
새정치 광주 국회의원 5명 “윤장현 지지”
광주은행 단기순익 반토막
정부 유라시아 횡단철도 ‘호남축 배제’ 논란
광주은행 매각 5월로 또 연기
 
 
주간 인기뉴스
광주 첫 동물 화장장 건립 두고 '진통'
광주 한 병원 의사·간호사, 성..
광주 연인 섹스동영상 유출 괴소..
김연아 아이스쇼 출연진 확정
‘조선 불황’ 대불산단 체질 개..
‘지역금융 상생발전을 위한 협..
 
인기 포토뉴스
북구, 주민과 함께하는 봄꽃잔..
‘18년간 온정의 손길’ 이어..
무릉도원이 예로구나
담양 열대과일 백향과 맛보세..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고충처리인 제도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회장/대표이사(발행인)지석민/사장(편집인)김병우/편집국장  명   촉   

광주광역시 남구 봉선로 127 솔뫼렉스 2F     E-mail   honamilbosa@naver.com    

     전화.062.676-0600       팩스.062.676-0084

Copyright(c)2019 호남일보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