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8-24 (토)

여수 소리도 해상서 그물에 걸린 밍크고래 혼획

길이 6m10㎝·둘레 3m,무게 약 3t...최초 발견 어민 소유, 6000만원에 위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6.19 15:4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여수 해상에서 밍크고래 1마리가 정치망 그물에 걸려 죽은 채 발견됐다.
19일 여수 해경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 40분께 여수시 남면 연도리 소리도 9.2㎞ 해상에서 정치망 어장관리선 J 호(24t) 선장 김모(63) 씨가 양망 작업 중 그물에 걸려 죽어 있는 밍크고래 1마리를 발견했다.
여수 해경은 돌산 군내항에 도착한 밍크고래를 확인한 결과 외형상 포경류나 작살류로 불법 포획된 흔적이 없어 김 모 씨에게 '고래류 처리확인서'를 발급했다.
혼획된 밍크고래는 길이 6m10㎝, 둘레 3m, 무게 약 3t가량의 크기로 포항시 한 수협에서 6000만 원에 위판됐다.
밍크고래류는 4월~6월 사이 동중국해에서 우리나라 남해안을 따라 동해로 이동하며 어장이 풍부한 여수·남해안에서 먹이를 찾다가 그물에 걸려 죽은 채 발견되는 사례가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2811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여수 소리도 해상서 그물에 걸린 밍크고래 혼획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