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14 (목)

文대통령, G20 참석차 오사카行

한.중회담서 북한 비핵화 의중 공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6.27 16:0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문재인 대통령은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27일 일본 오사카 방문길에 올랐다.

문 대통령은 2박3일 동안 G20 정상회의 참석은 물론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등 7개국 정상과 별도의 양자회담을 갖는다.
문 대통령은 도착 즉시 시 주석과의 한·중 정상회담을 시작으로 공식 일정에 나선다. 역대 5번째 한중 정상회담이다. 지난해 11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계기 이후 7개월여 만의 만남이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시 주석으로부터 최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북중 정상회담 결과를 공유 받을 예정이다. 김 위원장의 비핵화 의중을 전해 듣고 3차 북미 정상회담 성사를 위한 구상을 가다듬을 것으로 보인다.
이어서 재일동포 만찬 간담회에 참석한다. 400여 명의 동포를 격려하는 것을 끝으로 첫날 일정을 마무리 한다.
이튿날인 28일은 G20 정상회의 1·2세션에 참석한다.
 '세계 경제와 무역·투자'를 주제로 한 제1세션에서 정부의 혁신적 포용국가 구현을 위한 노력과 성과를 공유하는 내용으로 발언한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의 양자 회담도 소화한다. 연임에 성공한 두 정상에게 축하 인사를 건네고, 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오후 늦게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한·러 정상회담도 가질 예정이다. 기존 남북미 3자 틀 속에서 비핵화 대화의 속도감 있는 전개가 필요하다는 점을 설명하고 협력을 당부할 것으로 예상된다.
G20 정상회의 폐막일인 29일에는 '불평등해소 및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세계 실현'을 주제로 하는 정상회의 3세션에 참석한다. 지속가능발전의제(SDGs)를 달성하기 위해 2018년에 한국형 지속가능발전 목표를 수립한 점을 소개하면서 전 세계의 지속가능한 번영을 위한 국제사회 간 협력 강화를 촉구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29일 오후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의 한·캐나다 정상회담을 끝으로 귀국길에 오른다. 귀국 즉시 방한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환영 만찬을 주재한다.
 

태그

전체댓글 0

  • 4220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文대통령, G20 참석차 오사카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