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8-24 (토)

文대통령 `복심' 양정철, 전남도청 방문

야당 의식 "비정치사항만 정책연구·협력"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7.08 15:2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문재인 대통령 최측근인 더불어민주당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은 8일 전남도청을 방문해 광주·전남 발전을 위해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내년 4월 21대 총선을 겨냥한 행보라는 야당의 공세를 의식한 듯 짧고도 신중한 행보를 보였다. 
양 원장은 이날 전남도청을 방문해 김영록 전남지사와 면담하고 광주전남연구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 원장의 전남방문은 서울시를 비롯해 충북, 부산, 인천 등을 돌며 광역지자체 산하 연구원과 협약을 맺는 연장선상에서 이뤄졌다. 
그는 이날 김영록 지사와 만나 "저희가 링크 역할을 많이 하려고 한다"며 "광주전남연구원과 전남발전에 필요한 좋은 구상과 비전을 함께 만들겠다"고 말했다.
  양 원장은 이어 "지자체들하고 업무협약을 맺는 것을 가지고 야당쪽에서 문제 제기를 했었다"면서 " 국회에서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하에 열린 회의에서 각당의 싱크탱크가 지자체와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것에 합의가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역 발전을 위한 경쟁에는 여당, 야당이 있을 수 없으니까, 여야 5당 정책연구원도 지방싱크탱크와 다자간 협약을 맺기로 했다"면서 "여야 5당이 먼저 전남을 찾아와서 경쟁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양 원장의 광폭행보에 내년 총선을 겨냥한 행보라는 야권의 비판과 함께, 선거법 위반 논란에 따라 조심스러운 입장 선회로 보인다.
  김 지사는 "각 당의 싱크탱크가 각 지방자치단체와 교류를 한다면 직통으로 서로 정책을 가지고 협력이 가능할 것이다"면서 민주연구원의 역할도 주문했다.  
  양 원장은 김 지사와 면담직후 박성수 광주전남연구원장과 광주전남발전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정책과 미래비전 개발에 공동노력하기로 하고 앞으로 실무협의회를 구성해 심도 깊게 논의하기로 하는 협약을 체결했다. 
  
  다만, 협약서에는 최근 행보에 대한 비판을 의식한 듯 공동연구와 정책 협력은 비정치적 사항에 한정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태그

전체댓글 0

  • 8666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文대통령 `복심' 양정철, 전남도청 방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