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17 (월)

"광주시체육회장 선거 무자격 투표 의혹"

이강근·전갑수 후보, 보궐선거·당선무효 이의 제기/"당선자 사전 선거운동·체육회 직원 선거개입" 주장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5.23 13:5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선관위 사실관계 조사 뒤 10일 이내 결과통보 규정

 
광주시체육회장 보궐선거 낙선자들이 당선자 측의 "부정 선거 의혹이 있다"며 무효를 주장하고 나섰다.
23일 광주시체육회에 따르면 보궐선거에서 낙선한 이강근·전갑수 후보 측은 당선자 측이 사전 선거 운동을 하고 무자격자가 투표에 참여했다며 '회장선거·당선 무효 이의신청서'를 선거관리위원회에 제출했다.
선관위는 선거관리 규정에 따라 접수된 이의신청서의 내용을 토대로 사실관계 여부를 파악할 예정이다. 이어 10일 이내 조사 결과를 이의신청을 제기한 후보 측에 통보한다.
광주시체육회장 선거 규정에는 "출마자들은 선거 이후 5일(휴일 제외) 이내에 이의 신청을 할 수 있다"고 명시돼 있다.
이·전 후보 측은 지난 13일 시체육회장 보궐선거를 통해 선임된 이상동 당선자의 당선 무효를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당선자는 대의원 274명이 참여한 투표에서 132표를 얻어 110표를 획득한 전 후보와 32표에 그친 이강근 후보를 물리치고 민선 2기 회장에 당선됐다. 임기는 오는 2023년까지 2년이다.
후보들은 "보궐선거에 선거인 자격이 없는 대의원 46명이 참여했다"며 "이들은 대한체육회 동호인선수등록시스템에 등록돼 있지 않은 대의원들로 회장선거관리 규정 제 5조를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1위와 2위의 표차는 22표이며 선거권이 없는 대의원은 46명으로 선거 결과에 영향을 끼쳤다고 볼 수 있다"고 밝혔다.
후보들은 또 "당선자 측의 사전 선거 운동과 시체육회 직원이 선거에 개입한 의혹이 있다"며 조사가 필요하다고 제기했다.
후보들은 "이 당선인은 선거운동이 시작되기 전인 4월30일 광산구의 모 식당에서 대의원이 될 수 있는 사람들을 만났으며 선거 운동 기간에도 직무가 정지된 직함이 표기된 자료를 언론에 배포했다"고 전했다.
또 "시체육회 직원은 후보 등록 전에 사퇴한 전임 회장의 공약자료를 전달한 뒤 반환을 요구했었으며 또 다른 직원도 투표당일 선거 결과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 부적절한 행동을 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는 체육회 직원들이 조직적으로 선거에 개입한 것으로 보인다"며 "선관위가 철저하게 조사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시체육회 관계자는 "선관위가 후보들의 이의제기 부문에 대해 철저하게 조사를 할 것으로 보인다"며 "공정하게 살펴 볼 것이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530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광주시체육회장 선거 무자격 투표 의혹"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