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13 (수)

동료 여성의원 성희롱 파문…목포시의회, 징계절차 착수

의원 7명 참여한 윤리특별위원회 구성…20일간 활동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7.25 15:4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한 점 의혹없이 처리" vs "제식구 감싸기 절대 안돼"

 

목포시의원의 지속적인 동료 여성의원에 대한 '성희롱 파문'이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목포시의회가 징계 절차에 착수했다.
이에 따라 해당 의원의 징계 수위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목포시의회는 초선의원인 A 의원이 지난해 의회 개원 이후 지속적으로 동료 여성의원을 성희롱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것과 관련, 25일 제349회 임시회 본회의를 열고 '목포시의원 윤리특별위원회 구성과 위원 선임, 징계 요구의 건' 등을 의결했다.
시의회는 윤리특별위원회 위원장에 이재용 부의장, 위원으로는 민주당 4명과 민평당 2명, 정의당 1명 등 7명을 선임했다.
특위는 26일부터 오는 8월14일까지 20일간 운영되며, 당사자로부터 소명자료 등을 제출받아 진위 여부 등을 파악할 예정이다.
또 변호사와 시민단체 등의 의견을 청취한다는 방침이다.
이 위원장은 "특위 활동기간은 20일이지만 피해자의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결정을 도출해 내도록 하겠다"면서 "한 점 의혹없이 투명하게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목포시의회 윤리특위의 활동에 대한 우려감도 드러내고 있다.
일부 의원들이 그 동안 여성 동료의원의 성희롱을 수수방관했던 공범으로 지목되고 있기 때문이다.
시민단체 한 관계자는 "시의회의 결정이 제식구 감싸기라는 비난을 받아서는 절대 안된다"면서 "해당 의원은 제명돼야 하며 그렇지 않을 경우 의원 전원사퇴를 요구해야 한다는게 개인 의견"이라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 전남도당은 최근 윤리심판위원회를 열어 성희롱 파문에 휩싸인 A의원에 대한 제명을 의결하고 당원자격을 박탈했다.
또 지난 18일 목포여성인권센터 등 목포지역 19개 시민사회단체는 목포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A의원에 대한 '의원직 제명'을 촉구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355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동료 여성의원 성희롱 파문…목포시의회, 징계절차 착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