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17 (월)

세계양궁연맹 실사단 "광주, 대회준비 베리 굿"

경기장·호텔·컨벤션·시민열기 등 전반적 "만족"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1.23 15:1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광주시가 2025세계양궁선수권대회 유치를 놓고 스페인 마드리드와 2파전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세계양궁연맹(WA) 방문실사단과 대한양궁협회 주요 관계자들이 21~22일 광주 현지실사를 마치고 광주를 떠났다.
토마 오베 실사단 대표는 경쟁도시인 마드리드에 대한 정보와 광주에 대한 구체적인 실사 평가결과에 대해서는 말은 아꼈으나, 전반적인 준비 상태에 대해선 "만족할 만한 수준"이라고 밝혔다.
특히 예선경기장으로 사용될 광주국제양궁장은 21일에 이어 22일에도 두 차례나 방문해 경기장 뿐 아니라 시설내부를 꼼꼼하게 살펴보고 세계양궁연맹이 요구하는 미디어존, 심판실, 조직위 사무실 등을 배치하기에 충분하다고 평가했다.
또 결승장 후보지로는 월드컵경기장보다 5·18민주광장이 개최지 특성을 보여 줄 수 있는 의미와 역사성을 고려할 때 좋은 장소라고 밝혔으며, 결승전 경기장과 연습경기장 설치 공간도 충분하다고 평가했다. 대회 기간 중 총회장소로 사용될 김대중컨벤션센터와 주변 호텔도 꼼꼼히 살펴보고 만족해 했다.
2015 광주U대회와 2019 세계수영선수권대회를 치른 도시로서 광주시의 대회 유치 준비상황과 대회개최 역량, 시민들의 대회 유치 열망에 대해서도 좋은 평가를 했다.
다만 출전선수가 많은 미국, 유럽 등지에서 광주까지 직항로가 없어 이동시간이 걸리는 것에 대해서는 아쉬움을 표했다.
이에 광주시는 U대회와 수영대회 등 대규모 국제대회에서도 별도 수송버스 운행과 KTX 등을 통해 선수들의 불편함 없이 대회를 완벽히 치러냈다는 점을 강조했다.
시는 실사단 대표가 언급한 사항에 대해서는 관련 자료를 보완, 세계양궁연맹 측에 추가자료를 제출할 계획이다.
김준영 시 문화관광체육실장은 "세계양궁연맹 실사단에게 광주는 2025세계양궁선수권대회를 완벽하게 치를 수 있다는 확실한 인상을 심어줬다"며 "다음달 초 세계양궁연맹 집행위 최종 결정까지 긴장감을 늦추지 않고 관련 업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25세계양궁대회 개최지는 12월 초 비공개로 세계양궁연맹 집행위원회에서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2683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세계양궁연맹 실사단 "광주, 대회준비 베리 굿"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