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8 (토)

김주형, 10대 최초 PGA 제네시스 대상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2.21 14:4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0대 괴물’ 김주형(19)이 처음으로 제네시스 대상을 수상했다.
지난해 투어 데뷔 시즌 KPGA 군산CC 오픈에서 우승하며 KPGA 입회 후 최단 기간 우승(109일), KPGA 코리안투어 프로 신분 최연소 우승(18세 21일) 기록을 써낸 김주형은 2021년에는 거침없는 질주를 이어갔다.
김주형은 개막전인 DB손해보험 프로미 오픈과 GS칼텍스 매경오픈 준우승으로 우승을 향한 예열을 마쳤다.
이어 한 달 뒤 제주 서귀포 소재 핀크스GC에서 열린 SK텔레콤 오픈에서 시즌 첫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김주형은 2021시즌 14개 대회에 참가해 우승 1회, 준우승 3회를 포함해 톱10에 무려 9차례나 이름을 올렸다.
시즌 중에는 제네시스 포인트 상위자 자격으로 미국에서 열린 PGA투어 ‘더 CJ컵’ 출전도 했고 콘페리투어 큐스쿨에도 응시했다.
시즌 최종전인 ‘LG 시그니쳐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전까지 김주형은 박상현(38)에 294.46포인트 차 뒤진 제네시스 포인트 2위였다. 하지만 본 대회서 준우승을 거두며 공동 8위로 경기를 마친 박상현을 5.54포인트 차로 제치고 극적으로 제네시스 포인트 1위로 올라섰다. 
제네시스 5540.65포인트와 상금 7억5493만원을 획득한 김주형은 생애 첫 ‘제네시스 대상’과 ‘제네시스 상금왕’을 차지했다.
또 ‘제네시스 대상’ 수상자에게 주어지는 부상인 보너스 상금 1억원, 제네시스 차량 1대, 향후 5년간 KPGA 코리안투어 시드를 확보했고, 올해 제네시스 포인트 상위 2명에게 주어지는 DP 월드투어 ‘제네시스 스코티시 오픈’ 출전권도 얻었다.
‘제네시스 대상’ 또는 ‘제네시스 상금왕’ 타이틀을 10대 선수가 획득한 것은 역대 최초로 동시 석권 역시 김주형이 처음이다.
더불어 김주형은 ‘덕춘상(롱기스트 최저타수상)’, ‘캔버시X도매꾹 TOP10 피니시상’도 차지했다. 이 역시 10대 선수로서 최초로 얻어낸 결과다. 
김주형은 “돌이켜보면 거침없던 한 해였다고 생각한다”며 “많은 대회에서 우승 기회가 있었던 만큼 1승만 한 것은 아쉽기도 하다”고 2021시즌을 소회했다.
이어 “2년째 국내서 뛰고 있다”며 “대상 수상으로 인해 DP 월드투어 제네시스 스코티시 오픈에도 출전하게 됐다. 참가하고 싶었던 대회인 만큼 경험을 쌓기보다는 저력을 발휘해 좋은 성적을 내고 돌아올 것”이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김주형은 “현재 위치에서 절대로 자만하지 않겠다. 항상 겸손하고 꿈을 위해 노력하는 선수가 될 것”이라며 “KPGA 코리안투어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선수가 되기 위해 온 힘을 쏟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4723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주형, 10대 최초 PGA 제네시스 대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