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8 (토)

"갈등 딛고 화합으로"… 5·18 첫 공법단체 출범

3단체 중 구속부상자회, 공로자회로 첫 발/1300여 유공자… 부상자회·유족회도 눈앞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1.06 15:0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5·18민주화운동 3개 유공자 단체 중 구속자 중심의 공로자회가 최초로 국가보훈처의 공법단체 설립 승인을 받았다.
현재 사단법인 형태로 운영되고 있는 다른 2개 단체(5·18부상자회·유족회)도 공법단체 전환을 서두르는 가운데, 추진 과정에서 빚어졌던 내홍은 풀어야 할 과제로 떠올랐다.
6일 국가보훈처와 5·18유공자단체 등에 따르면 5·18공로자회는 지난 4일 보훈처로부터 공법단체 설립을 승인 받았다.
공법단체는 보훈처 승인을 거쳐 국가 예산을 지원 받고, 수익 사업을 할 수 있는 공인 단체다. 5·18 정신 선양·계승, 유공자 처우 개선의 안정적인 토대를 마련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공로자회는 '5·18민주화운동 관련자 보상 등에 관한 법률' 제22조에 따라 정부 생계 지원을 받고 있는 5·18 유공자들이 결성한 단체다. 5·18 항쟁으로 피해를 입은 유족과 부상자를 뺀 구속·연행자 중 상이 등급에서 기타 1~2급 이하 등급을 받은 유공자 1300여 명이 해당된다.
공로자회는 법원 등기를 거쳐 이 달 중 출범한다. 공식 출범과 동시에 전신이었던 사단법인 5·18구속부상자회는 해산 절차를 밟는다.
구속부상자회 회원 중 항쟁 이후 1~14등급 장해 판정을 받은 회원 2200여 명(추산)은 5·18부상자회가 추진하는 별도의 공법단체에 포함된다.
5·18부상자회가 꾸린 설립준비위원회도 보훈처로부터 이 달 4일 승인 절차를 마쳤다. 단체 정관 제정과 임원 선출 등을 거쳐 보훈처의 최종 승인을 받으면 공법단체로 전환된다.
앞서 또 다른 유공자 단체인 5·18민주유공자유족회는 설립준비위원회 승인, 정관 제정 등을 거쳐 현재 임원 선출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오는 3월께 임원 인선을 마치는 대로 공법단체 설립 최종 승인을 받는다.
이처럼 5·18 유공자단체의 공법단체 설립에 속도가 붙는 가운데, 추진 과정에서 불거진 회원 간 앙금은 풀어야 할 숙제로 떠올랐다.  
첫 공법단체로 출범할 공로자회의 경우, 지난해까지만 하더라도 구속부상자회 당시 집행부 구성을 놓고 양분돼 계파 갈등을 겪었다.
특히 폭력조직 연루설에 휩싸였던 전임 회장 문흥식씨가 학동 재개발 철거 붕괴 참사 직후 해외 잠적했다가 구속되면서 내홍이 더욱 깊어졌다. 심지어 문 전 회장 측 집행부 퇴진을 요구하며 일부 회원들이 수 개월 동안 천막 농성을 벌이기도 했다.
이어 선출된 현 구속부상자회장을 놓고 직무정지 가처분 신청 등 법적 공방까지 벌어졌다. 법원이 가처분 신청을 기각하면서 갈등은 수면 아래로 가라앉는 모양새지만, 회원 간 불신의 골은 여전하다는 우려가 안팎에서 나온다.
5·18 대동 정신을 계승·전파해야 하는 공법단체로 거듭나는 만큼, 이제는 대승적 화합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어느 때보다 높다.
임종수 공로자회 회장은 "그동안 회원 간 갈등은 공법단체로 나아가는 일련의 과정 중 반드시 거쳐야 했던 부분이었다. 현재는 모두 마무리됐다"며 "회원들 모두 '화합'이라는 대승적인 목표를 향해 힘써 줄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한편 보훈처 승인 공법단체는 5·18공로자회를 비롯해 광복회, 상이군경회, 전몰군경유족회, 4·19민주혁명회, 4·19혁명희생자유족회, 4·19혁명공로자회, 특수임무유공자회, 6·25참전유공자회, 재향군인회 등 15개 단체다.
 

태그

전체댓글 0

  • 1165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갈등 딛고 화합으로"… 5·18 첫 공법단체 출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