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7-06 (수)

광주은행 1분기 당기순이익 622억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5.01 13:5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전년 동기 대비 19.4% 증가
지역밀착경영·포용금융 확대
지방은행 브랜드파워 5년 1위
광주은행은 지난달 29일 올해 1분기 당기순이익이 사상 최대인 622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521억원) 대비 19.4% 증가한 사상 최대 실적이다. 영업이익은 828억원을 달성했다.
광주은행에 따르면 고정이하여신비율 0.27%, 연체비율 0.29%로 은행권 최고 수준의 자산건전성을 유지하고 있으며 BIS자기자본비율과 보통주자본비율도 각각 15.91%, 15.03%를 기록했다.
이 같은 성과는 송종욱 광주은행장 체제에서 ‘이익 이상의 가치 추구’를 실현하는 지역밀착경영과 고객중심의 현장경영을 통해 내실있는 질적성장을 추진한 결과로 분석된다.
광주은행은 포스트 팬데믹과 핀테크·빅테크 기업의 금융산업 진출 등 은행산업에 직면한 새로운 도전과 기회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특히 디지털사업의 성숙도를 높이고 다양한 리스크요인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등 100년 은행으로의 성장을 위한 변화와 혁신을 과감히 실행하고 있다.
이와 함께 ‘지역경제와 상생, 지역민과 동행’의 경영이념을 최우선으로 지역밀착경영·포용금융 실천에 앞장서고 있다.
최근에는 ‘2022년도 한국산업의 브랜드파워(K-BPI)’ 지방은행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해 지난 2018년 이후 5년 연속 1위를 달성했다.
광주은행은 2분기에도 ▲현장 중심의 영업력 강화를 통한 기초체력 확보 ▲고객 니즈 변화에 신속히 대응한 채널 최적화 전략 실행 ▲부의 이동, 고객의 투자성향 변화, 자산관리 니즈 증가에 따른 자산관리 역량 강화와 사업구조 다각화 ▲지방은행 최고수준의 건전성 유지 등에 집중할 계획이다.
송종욱 은행장은 “지역의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실질적으로 필요한 금융지원 방안을 고심하고 있다”며 “지역의 중소기업·중서민에 대한 적기 금융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체계적인 지역밀착경영을 실천하겠다”고 강조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7036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광주은행 1분기 당기순이익 622억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