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7-06 (수)

광주 도심 외곽에 대규모 소각장 추진

시 "2030년 가동…수천억대 인센티브 제공"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5.16 15:1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전국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대형 소각시설이 없는 광주시가 쓰레기 직매립 금지와 발생지 처리 원칙에 따라 도심 외곽에 생활폐기물 처리용 대형 소각장 설치키로 했다.

16일 광주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해 7월 폐기물관리법 공포된 시행 규칙에 따라 2030년부터 직매립이 금지되고, 환경 유해성과 지역 간 갈등을 이유로 생활폐기물 발생지 처리원칙이 확산되고 있는 점을 감안해 2030년부터 본격 가동을 목표로 대형 소각장 건립을 추진중이다.

광주지역 생활폐기물 발생량에 맞춰 4000억원대의 사업비를 투입, 하루 600t 수준의 처리 능력을 갖추되, 사고로 가동이 어려워지는 만약의 상황에 대비해 두 개의 소각장을 설치해 각각 300t씩을 처리토록 하는 방안도 검토중이다.

지난해부터 경기도 하남과 평택, 충남 천안 등지에서 운영되고 있는 소각장을 참조해 지하화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지역 생활쓰레기는 남구 양과동 광역위생매립장에 직접 매립되거나 전남 나주 고형폐기물(SRF) 열병합발전소로 일부 보내지고 있다.

시는 올 하반기에 용역을 발주해 적정 규모와 사업비, 폐기물 처리공법, 주민 인센티브 등에 대한 연구에 착수한 뒤 연말안으로 주민공론화를 거쳐 사업에 착수한다는 계획이다.

입지의 경우 특정지역을 지정하지 않고 지역공모를 통해 선정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며, 수천억원대 인센티브를 제공한다는 게 기본 방침이다.

기존 상무소각장이 지역민 반발로 당초 예상보다 2년 가량 앞당겨진 지난 2016년 폐쇄되는 등 환경 문제를 둘러싼 논란이 거세고, 입지를 둘러싸고 전남 일부 시·군과의 마찰도 불가피해 대규모 소각장 설치는 민선 8기 주요 현안으로 떠오를 전망이다.

시 관계자는 "수 년 전 상무소각장이 폐쇄되면서 현재 전국 광역시·도 가운데 대형 소각장이 없는 곳은 광주가 유일하다"며 "공론화 과정 등을 거쳐 최선의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7737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광주 도심 외곽에 대규모 소각장 추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