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08 (월)

우상호 "수도권 중심 반도체학과 육성 우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7.05 14:4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광주전남 대학총장단과 '국가균형발전' 간담회

강기정 "300만 평 규모 반도체 특화 단지 조성"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5일 광주를 찾아 윤석열 정부가 발표한 '수도권 대학 반도체 학과 정원 확대'에 대해 지역 균형 발전을 저해할 수 있다고 비판했다.

우 위원장은 이날 오전 광주 북구 전남대학교 본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가 균형 발전과 지역인재 육성을 위한 당·정·학 간담회에 참석해 이 같이 밝혔다.

우 위원장은 "지역 균형 발전 정책이 모든 정부가 들어설 때마다 공통 공약으로 내놓고 추진해왔지만 추진 정도와 정책 내용의 적실성에 있어 많은 차이가 있었다"며 "윤석열 정부도 대선 때는 지역 균형 발전 전략을 내놔 기대가 있었지만 최근에는 수도권 대학에 반도체 학과 정원 증원을 공언했다. 걱정이 앞선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학과라면 몰라도 반도체 관련 학과 증원을 수도권에 한다고 하면, 필연적으로 관련 산업 투자도 수도권에 집중될 수밖에 없는 측면이 있다"며 "이 같은 발상이 반도체학과 만으로 그치는 게 아니라 대학에 대한 정책 전체를 그렇게(수도권에) 몰고 가는거 아니냐는 우려까지 확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심지어 교육부 공무원들이 난색을 표하며 어렵다고 이야기 하니 오히려 강압적으로 다그쳐서 관련 정책을 검토하고 만드는 절차의 문제도 반교육적이다"고 날을 세웠다.

우 위원장은 "광주·전남 지역 대학의 실정과 어려움을 청취하고 광주시와 지역 국회의원들이 함께 협력해 같이 할 수 있는 일들을 모색해보겠다"며 "민주당이 도울 수 있는 내용들을 잘 정리해서 당 차원의 정책을 만들어보겠다"고 했다.

이에 대해 강기정 광주시장은 "윤석열 정부는 아마 교육과 산업을 통해 균형 발전 정책을 펴 '균형발전 3.0 시대'를 열어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영·호남 반도체 동맹 구성과 광주·전남 공동으로 300만 평 규모 반도체 특화 단지 조성을 약속드렸다. 가장 중요한 것은 인재 양성이다"며 정부와 국회의 지원이 절실하다고 역설했다.

또 "광주시도 정부 기조에 맞춰 인재 양성 교육을 담당하는 조직을 만들고, 전남도와 전북도와 함께 상생할 수 있도록 다양한 준비를 하고 있다. 시는 전남도도, 각 대학과 함께 수도권 집중, 균형 발전 정책의 하나인 인재 양성 문제와 산업 고도화에 차곡차곡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동석한 지역 대학총장들도 "첨단 반도체 산업을 수도권에서만 육성하는 것은 지방대 소멸을 넘어 지방 경제 위축과 지역 소멸까지 갈 수 있다는 점에서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 "국가 균형 발전과 지역 소멸의 대응이라지만, 대학의 정책·재정적 측면을 과연 지자체가 감당할 수 있을까 하는 회의의 목소리도 크다" 등의 의견을 냈다.

또 "대학의 기능에는 전문 인력 양성도 있지만, 인간에게 필요한 학문의 다양성을 유지한다는 점도 있다. 반도체 등 첨단 응용 학문에 쓰일 수 있는 인문·철학·예술 등 기초학문을 교육할 수 있는 대학의 본 기능을 유지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는 목소리도 나왔다.

이날 간담회에는 민주당과 광주시·전남도, 광주·전남 지역 대학 총장단이 참석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326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우상호 "수도권 중심 반도체학과 육성 우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