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27 (일)

임영민 한빛원전현안대책협의회장, 원자력안전위원장 면담

유관기관 협의체 조속운영·주민대표 참여요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9.18 13:1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임영민.jpg

 

한빛원전현안대책협의회(회장 임영민 영광군의원·사진)는 최근 서울 중구에 있는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 회의실을 찾아 위원장을 면담하고 한빛 원전 공극관련 유관기관 협의체의 조속 운영 및 주민대표 참여를 요구했다. 

이번 면담에는 군의회, 범대위, 집행부, 민간합동감시단 관계자 총 9명이 참석해 유관기관 협의체 활동 보고서에 건설 당시 영광군민의 명예를 실추한 사례를 수록하고 그에 대해 정부, 한수원, 현대건설의 책임자들이 공동발표 및 한빛 4호기 재가동 이전에 한수원 및 현대건설 CEO의 영광 방문 사과를 요구했다.

특히 원안위의 국내원전 구조물 특별점검결과 대부분의 격납건물 콘크리트 공극이 한빛원전 3,4호기에서 발견됐고 그 이유로 제거토록 설계된 매설판 임시 보강재의 미제거, 잦은 콘크리트 야간타설, 경험부족과 공기단축을 최우선 목표로 한 경영문화 등 한마디로 부실공사였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에 원안위는 “원안위가 주관이 아니기에 정상적 유관기관 협의체가 운영이 되면 의견을 적극적으로 제시는 하겠지만 강제할 수 있는 형편은 안된다"며 "안전관련 규제기관으로서 안전성 확보 및 개선에는 최선을 다하겠다"며 소극적인 태도를 내비쳤다.

임영민 현안대책협의회장은 “원안위의 범주가 아니라는 원론적인 답변에 매우 실망감이 컷고 원안위원장이 피해자인 영광군민의 상황을 충분히 이해한다면 우리의 뜻에 더욱 적극적인 동참을 해줄것을 호소 드린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한빛원전현안대책협의회는 조속한 진행을 위해 오는 21일 국회를 방문해 이개호 지역구 국회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윤관석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과 정청래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을 만나 의견을 전달할 예정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2401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임영민 한빛원전현안대책협의회장, 원자력안전위원장 면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