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27 (일)

이창용 한은총재 추가 빅스텝 시사

0.25%p 인상은 전제조건… 미 최종금리 달라져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9.22 15:0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22일 "전제조건 변화가 국내 물가와 성장 흐름, 외환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검토한 후 기준금리 인상폭을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다음달 12일 열리는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추가 빅스텝(기준금리 0.5%포인트 인상) 가능성을 시사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이 총재는 이날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비상 거시경제금융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지난 수 개월 동안 말씀드린 0.25%포인트 인상 포워드가이던스(사전 예고 지침)는 전제 조건이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가장 큰 변화 전제조건은 주요국 특히 미 연준의 최종 금리에 대한 시장 기대로 기준금리가 4%대에서 안정되지 않을까 하는 기대가 한 달 새 바뀌면서 4% 이상으로 상당폭 높아졌다는 점"이라며 "다음 금통위에서 전제 조건 변화가 국내 물가, 성장 흐름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검토해 향후 금리 인상 폭과 시기를 결정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 총재가 언급한 달라진 전제조건은 미 연준의 긴축 속도다. 미 연준은 20~21일(현지시간) 열린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에서 기준금리를 종전 2.25~2.5%에서 3.0~3.25%로 0.75%포인트 인상했다. FOMC 위원들의 금리인상 전망을 보여주는 지표인 올해 말 금리 점도표 중간값은 4.4%로 예상했다. 이는 지난 6월 3.4%보다 1.0%포인트나 높아진 것이다. 또 내년말 금리 전망치도 4.6%로 6월(3.8%) 보다 0.8%포인트 상향 조정했다. 이는 올해 남은 두 차례 회의 동안 최소 한 차례는 0.75%포인트 인상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뜻한다.

이에 따라 시장에서는 미 연준이 11월에도 0.75%포인트 금리 인상에 나서 연말 기준금리를 4.5%로 올리고 내년에도 금리 인상에 나설 것이란 전망을 내놓고 있다.

미 연준의 최종금리 상단이 높아지면서 0.25%포인트 점진적 인상의 전제조건이 달라졌으니, 이를 다시 검토해 보겠다는 뜻으로 추가 빅스텝을 염두해 둔 발언으로 풀이된다. 

이 총재는 앞서 지난달 금통위 직후 기자간담회에서 추가 '빅스텝'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당분간은 기준금리를 0.25%포인트씩 인상하는 점진적 인상 기조를 그대로 유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한은이 예상하고 있는 경로를 벗어난 충격이 오면 원칙적으로 '빅스텝'을 고려할 수는 있지만 지금 상황으로서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를 바꿔 말하면 향후 추가 '빅스텝'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뜻이다.

원·달러 환율이 1400원을 돌파한 것과 관련해서는 "펀더멘털에 비해 과도하게 움직임이 있어 쏠림 현상이 나타나면 적절히 대응해 나가고 있다"며 "다만 환율은 가격 변수이기 때문에 특정한 수준을 보고는 대응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외환시장에 한쪽으로 쏠림 현상이 있다"며 "다만, 예전에는 우리나라 환율만 절하되는 상황이었지만 지금은 전세계적 공통 문제로 우리나라 숫자만 보지 말고 다른 나라와 비교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뉴시스


태그

전체댓글 0

  • 7998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창용 한은총재 추가 빅스텝 시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