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28 (토)

광주시 "이태원 '사고' 아닌 '참사' 맞다"

'사고 사망자'→ '희생자 합동분향소'로 명칭 변경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11.02 15:2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메인.jpg


광주시가 '이태원 사고 사망자 합동분향소'에서 '이태원 참사 희생자 합동분향소'로 명칭을 변경했다.

광주시는 2일 '사고 사망자'에 명칭에 대한 국민 거부감과 사회적 논란이 이어지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 같이 결정했다.

광주시는 희생자를 애도하고, 시민들의 추모 편의를 위해 청사 시민숲 입구에 지난 31일부터 합동분향소를 설치·운영하고 있다.

앞서 광주시는 '사고 사망자'로 표기하라는 정부의 권고에 합동분향소 제단 중앙에 이태원 사고 사망자 푯말을 설치했지만, 이후에 이를 없애고 검은 바탕에 흰 국화 사진으로 희생자들의 영정을 대신했다.

강기정 시장은 "참사 초기 추모 분위기에 역행하는 논란이 일까 싶어 행안부 지침에 따랐지만 경찰 초기 대응 실패 등이 원인이라는 점이 분명해진 만큼 이제라도 희생된 분들을 제대로 추모해야 한다는 생각이 든다"며 "국민들도 그렇게 생각하고 있는 만큼 행안부는 지침을 다시 내려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4462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광주시 "이태원 '사고' 아닌 '참사' 맞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