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28 (토)

2038 광주·대구 아시안게임 설문조사 '허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11.02 15:2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광주·대구, 조사기관·표본 추출·분석 제각각

 조사 방법도 광주는 대면, 대구는 전화조사

 최종 용역보고서엔 조사 대상만 달랑 명시


2038 광주·대구 아시안게임(AG) 공동유치에 대한 찬반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첫 외부 용역의 핵심내용 중 하나인 지역주민 설문조사가 허점 투성이인 것으로 드러났다.

표본 추출과 조사 방식이 다른 기준으로 제각각 진행됐음에도 이를 합산해 최종보고서를 작성하는 등 크고 작은 문제점이 노출되면서 부실용역 논란도 일고 있다.

2일 광주시와 광주전남연구원 등에 따르면 광주시와 대구시는 8000만원씩, 모두 1억6000만원의 예산을 들여 지난해 9월 두 지역 싱크탱크격인 광주전남연구원과 대구경북연구원에 '2038 하계아시안게임 공동유치 기반조사 및 경제 파급효과 분석' 용역을 의뢰했다.

용역은 지난 2월 1차, 4월 2차, 6월 최종보고회를 거쳐 지난 8월 170쪽 분량의 최종보고서가 완성됐고, 이 과정에서 중요 지표 중 하나인 지역주민 설문조사는 올해 5월에 각각 진행됐다.

이를 토대로 광주시와 대구시는 양 시의회에 '공동유치 동의안'을 제출했으나 공론화 부족과 재정 부담 등을 앞세운 반대론에 부딪혀 결국 의회 문턱을 넘어서지 못했다. 

두 도시는 동의안 제출 당시 여론조사 결과 80%대에 이른 찬성론을 공동 유치의 주요 명분 중 하나로 제시했고, "의회가 동의하지 않으면 사업은 (한 발짝도) 나아갈 수 없다"고 우회적으로 의회를 압박했다.

그러나 확인 결과 당시 주민 여론조사는 표본 추출과 표본 오차, 조사방식과 수치상 대표성 문제 등 설계에서 분석까지 적잖은 오류가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우선,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에 따르면 9월말 현재 대구의 총인구가 236만7735명으로 광주(143만2856명)보다 100만명 가까이 많음에도 조사대상(표본수)은 대구 400명, 광주 506명으로 광주가 26.5% 많았다.

인구비례 할당에도 어긋난 데다 2027 충청권 하계U대회 유치 전 인식조사 당시 지역편중을 막기 위해 대전, 세종, 충북, 충남에 250표본씩 균등할당한 것과도 비교된다.

총인구에서 남녀가 반반임에도, 광주는 조사 대상자 중 남성 58.9%, 여성 41.1%, 대구는 남성 48.5%, 여성 51.5%로 큰 차이를 보였고, 연령대별로도 20대는 광주 28.9% 대구 15.5%, 30대는 21% 대 14%, 40대는 28%대 18%, 특히 60대 이상은 대구는 31%로 인구 비례와 비슷한 반면 광주는 4.1%에 불과해 통계상 신뢰성을 떨어트렸다.

구별로도 광주만 놓고 볼 때 인구점유율이 7.4%인 동구가 조사대상자의 16.6%를 차지한 반면, 북구와 광산구는 점유율 대비 10%p 가량 낮아 지역할당에도 문제점을 노출했다. '20대 미만'은 응답자 기본사항엔 포함돼 있으나, 정작 분석자료에선 누락됐다.

설문기관과 방법도 광주는 모 대학 산학협력단을 통한 대면설문(설문지 배포 후 자기평가 기입식), 대구는 민간 여론조사전문기관을 통한 전화조사로 진행하는 등 통일성이 결여됐고, 신뢰도에도 흠결이 생겼다.

특히 광주쪽 조사기관은 계약만 산학협력단으로 돼 있을 뿐 실제로는 같은 대학 내 스포츠 전문 모 연구소에서 수행했고, 해당 연구소 대표는 이번 용역 공동연구자 중 한 명으로 참여하고 있다.

설문지 일부 항목이 유도성 질문으로 구성되고, 찬반 이외에 '모르겠다' '생각해본 적 없다' 등 중립적 항목이 배제돼 선택권이 제약됐고, 일부 항목은 전체 표본이 너무 적어 '주민 대표성을 담보할 수 있겠느냐"는 지적도 나온다.

더욱이 최종보고서에 달랑 표본수와 남녀 비율만 적시됐을 뿐 신뢰수준과 표본오차, 조사 기간, 조사기관, 심지어 조사방법까지 모두 빠져 있어 부실보고서 논란도 낳고 있다.

한 여론조사 전문가는 "표본설계와 조사방법 등에서 이해할 수 없는 대목이 많을 경우 결국 기본개요를 뽑아내기조차 쉽지 않고, 조사 신뢰성에 심각한 왜곡과 오류를 낳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광주의 경우 대면조사임에도, 500만원으로 506명을 조사했다는 건 비용 측면에서도 현실과 동떨어진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전문가는 "설계가 다른 조사를 단순히 합(sum)해서 분석했다면 큰 문제"라며 "단순참고용으로 쓰기에도 어려운 결과치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에 광주전남연구원 관계자는 "광주와 대구에서 각각 조사한 뒤 두 지역의 분석자료를 합쳐 그 결과를 최종보고서에 담은 것으로 안다"고 밝혔고, 광주시 관계자는 "발주처로서는 세세한 부분까지 잘못을 따질 순 없고 용역보고서를 믿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대구경북연구원 한 관계자는 "거리상 떨어진 두 지역에서 각각 외주로 설문을 진행하다보니 세밀한 부분까지 모두 맞아 떨어지는데는 다소 어려움이 있을 수는 있었다고 본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2476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038 광주·대구 아시안게임 설문조사 '허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