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28 (토)

"최초 86분간 이태원파출소 11명만 고군분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11.06 13:4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국회 행정안전위 소속 이형석 의원 지적

6시34분 첫 신고, 경찰 배치는 8시 이후

혼잡경비 전담 기동대 0명, 지휘부 부재


이태원 참사 당일인 지난달 29일 오후 6시 34분 압사 위험을 알린 112신고 최초 신고 이후 86분 동안 즉각적인 경찰인력 지원은 이뤄지지 않았고 이태원 파출소 주간근무조 11명만 고군분투한 것으로 파악됐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형석 의원(광주 북구을)이 입수한 '2022년 이태원 핼러윈데이 치안 여건 분석 및 대응 방안' 보고서에 따르면 용산경찰서와 서울경찰청은 29일 오후 8시부터 현장 경찰인력을 증원 배치한다는 계획을 수립했다. 과거 112 신고 패턴에 대한 분석에 따라 경찰인력 배치 시간을 결정한 것이다.

용산경찰서는 참사 3일 전인 26일 "2019년과 2021년 핼러윈데이가 있는 주말 112신고 건수의 76%가 오후 8시에서 다음날 새벽 3시에 집중됐다"면서 오후 8시부터 112·생활안전·교통·형사·외사 등 경찰관 현장 배치 계획을 수립해 보고했다.

서울경찰청이 27일 작성한 보고서 역시 경찰 인력 배치와 관련한 용산서 분석을 그대로 인용했다.

그러나 경찰의 예측은 빗나갔다.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29일 이태원역 지하철 하차 인원은 8만1573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6배 증가했다. 시간대별로는 오후 5~6시 8068명, 6~7시 1만747명, 7~8시 1만1873명 등으로 오후 5시 이후 유입 인파가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런 상황에서 당일 오후 6시34분 압사위험을 알리는 112 신고가 최초로 접수됐다. 그러나 현장에는 이태원 파출소 주간 근무자 11명만 있었을 뿐 최소 1시간 24분 동안 즉각적인 경찰 배치는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실제 참사 당일 순찰 활동을 돌던 동작서, 강북서, 광진서 등 3개 경찰서 강력팀이 현장에 투입된 시간은 오후 8시48분이었다. 또한 이태원 파출소 직원들이 오후 7시30분 교통기동대 긴급 투입을 요청했으나 실제 배치시간은 오후 9시 30분이었다.

더욱이 참사 당일 투입된 경력 137명 중 행사안전경비(혼잡경비)를 담당하는 기동대와 경비경찰은 단 한 명도 없었고, 마약 단속·수사와 불법행위 단속 인력은 전체 55%인 75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의원은 "압사위험을 알리는 최초 신고 이후 무려 1시간24분 동안 경찰 인력의 즉각 지원은 없었다"며 "경찰은 잘못된 예측에 기반해 계획을 수립한 데다 지휘부 부재로 현장 대응도 안이하게 해 대참사로 이어졌다"고 지적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820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최초 86분간 이태원파출소 11명만 고군분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