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28 (토)

전남대 연구팀, 코로나19 변이 치료 후보물질 개발

인플루엔자바이러스에 의한 폐사율 크게 완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11.08 14:5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전남대 공동연구팀이 코로나19 변종에도 효능이 있는 치료제 후보를 개발했다.

전남대는 조경오 수의학과·전태일 동물자원학부 교수와 한국생명공학연구원 권형준 박사 공동연구팀이 코로나19·인플루엔자 독감의 병원체를 비롯해 다양한 RNA(리보핵산) 바이러스에 대응할 수 있는 물질을 개발해 특허출원했다고 8일 밝혔다.

연구팀은 코로나19와 독감을 일으키는 다양한 RNA 바이러스는 지방방울(lipid droplet)을 세포 내에 축적한 뒤 생성된 유리지방산을 이용해 바이러스를 증식한다는 사실을 규명했다. 

이에 따라 연구팀은 지방분해효소를 억제하는 물질을 개발하는데 주력했으며 개발된 치료후보물질을 동물실험에 사용했다.

결과 코로나19 바이러스 표준주와 변이주에 의한 폐병변이 치료됐으며 인플루엔자바이러스에 의한 폐사율도 크게 완화됐다. 

또 코로나19와 인플루엔자 독감의 중증화와 사망률을 높이는 사이토카인 폭풍을 크게 완화시킨 것도 확인했다.

공동연구팀의 논문은 세계적 학술지 '신호전달과 표적치료(Signal Transduction and Targeted Therapy)'(영향력지수 38.120) 온라인 판에 발표됐다.

전남대 관계자는 "코로나19와 변종, 신종 인플루엔자 독감 등 다양한 RNA 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새로운 항바이러스 치료전략을 제시했다"며 "기존 바이러스 타겟 치료제와 동시에 사용할 경우 치료효과를 높일 수 있는 것으로 평가받았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6443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남대 연구팀, 코로나19 변이 치료 후보물질 개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