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28 (토)

박우량 신안군수 "섬에 사는 것이 자랑스럽게 만들 것"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11.23 14:3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문화가 꽃피는섬 조성 등 내년 군정운영 방향 제시

친환경 에너지 사업 통한 기본소득 확대 등도 추진

내년도 예산 6768억원 편성 군의회 제출….8.61%↑


박우량 신안군수는 지난 21일 열린 제308회 신안군의회 제2차 정례회에서 시정연설을 통해 2023년도 예산안 설명과 군정 운영 방향을 제시했다.

이날 박우량 신안군수는 “민선 7기는 가고 싶은 섬 신안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면, 8기에는 섬에 사는 것이 자랑스럽고 당당한 신안 만들기에 목표를 두고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 군수는 2022년 성과로 공모사업 국·도비 1284억원을 확보, 섬 지자체로서는 처음으로 문화관광부 주관 2023년 문화의 달 행사 개최지로 선정, 자은 지오 국제문화관광단지의 국토부 주관 투자선도지구 선정, 갯벌 세계자연유산 보전본부 유치, 신재생에너지 개발이익 공유제 4개 도서로 확대 등을 들었다.

2023년 군정운영 방향에 대해서는 군민들이 섬에 사는 것을 자랑스럽게 여기는 신안을 만들기 위해 ▲문화가 꽃피는 섬 조성 ▲사계절 꽃피는 섬 추진 ▲친환경 고소득 전략사업 집중 육성 ▲세계적인 해양생태 중심 신안 조성 ▲친환경 에너지 사업을 통한 기본소득 확대 ▲균등한 복지실현 ▲명문교육 육성 ▲맞춤형 교통복지 ▲군민과 함께 하는 행정 구현 등을 제시했다.

특히 1섬 1뮤지엄 사업 중 안좌 플로팅뮤지엄, 도초 대지의 문화시설, 비금 바다의 문화시설이 내년도에 준공을 앞두고 있어, 완공된 뮤지엄의 종합적인 지원체계 구축하고 총괄할 신안문화재단을 발족하겠다고 밝혔다.

세계 최대 섬 국가정원 지정을 목표로 사계절 꽃피는 섬 추진과 세계자연유산에 등재된 신안갯벌의 지속적인 보존 및 활용을 위해 갯벌 오염원 사전 차단에 힘쓰고, 한국을 대표하는 생태관광지로 만들어가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이를 위해 신안군은 2023년 예산 규모를 올해보다 8.61%, 537억원이 증가한 총 6768억원으로 일반회계는 금년보다 7.56% 증액된 6473억원, 특별회계는 38.33% 증액된 296억원 규모로 편성해 군의회에 제출했다.

박 군수는 "내년도 계획하는 주요 시책들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군민과 군의원들의 격려와 협조를 부탁한다"며 "전 공직자들과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841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박우량 신안군수 "섬에 사는 것이 자랑스럽게 만들 것"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