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12 (화)

"2차 해임" vs "檢 고발" 조선대 총장 선거 다시 '난기류'

'4파전' 후보등록 2주일 만에 강동완 전 총장 2차 해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9.22 14:2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조선대 홈피.jpg

"소청심사위 지적 '징계 패싱' 절차상 하자 해결 차원"
 강 전 총장 "검찰 고발", 일부 교수 선거 보이콧 조짐
 
차기 총장 선출과 전임 총장 복귀문제로 심각한 학내 갈등을 빚고 있는 조선대학교가 또 다시 난기류를 맞고 있다.
법인 이사회가 차기 총장선거에 앞서 강동완 총장을 또 다시 해임한 데 대해 강 전 총장 측이 법적 대응을 예고하고, 일부 교수가 선거 보이콧에 나설 조짐을 보이면서 반목이 이어지고 있다.
22일 조선대에 따르면 법인이사회는 최근 회의를 열고, 조선대 교원징계위원회의 결정을 받아 들여 강 전 총장에 대한 해임을 최종 의결했다. 1차 해임 의결 반 년 만이다.
이사회는 교육부 평가 결과, 자율개선대학 탈락 등의 책임을 물어 지난해 11월30일 강 전 총장을 1차 직위해제한 데 이어 올해 2월26일 2차 직위해제, 3월28일 해임 결정을 내렸으나, 교육부 교원소청심사위원회는 절차상 하자와 해임 사유 소명 부족을 이유로 '직위해제 무효, 해임 취소'를 결정했다.
이를 근거로 강 전 총장은 업무복귀를 강행했으나 이사회 측은 "사학 자율성 침해"를 이유로 행정소송을 제기했고, 교육부가 지적한 절차상 하자 해소 차원에서 대학 내 징계위원회를 거쳐 지난 18일 강 전 총장을 재차 해임했다.
차기 총장 후보등록을 마감한지 2주 만이다. 앞서 지난 6일 총장 후보 등록 결과 박대환 전 대외협력처장(독일어문화과), 민영돈 전 조선대병원장(의학과), 이봉주 전 교수평의회 의장(물리학과), 윤창륙 전 교평의장(치의학과) 등 모두 4명이 공식출사표를 던졌다.
선거일은 10월1일로 확정됐고, 23일에는 후보자 첫 정책토론회도 열릴 예정이다.
강 전 총장은 이를 두고도 "불법 선거"라며 즉각 법원에 차기 총장선거 중지 가처분 신청을 낸 상태다.
이 때문에 이사회의 2차 해임 결정은 차기 총장 선거 전 어수선한 분위기를 다잡기 위한 일종의 '교통정리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또 가처분 소송을 의식한 결정으로도 읽힌다.
직전 총장과 이사회의 정면 충돌은 후유증도 낳고 있다. 당장 강 전 총장 측은 가처분 소송에 이어 "(2차 해임 역시) 업무방해고 명예훼손"이라며 이사회를 검찰에 고발하겠다는 입장이다. 법인 이사회가 강 전 총장을 일단 총장으로 복귀시킨 뒤 징계위와 이사회를 거쳐 다시 해임해야 하는데, 이런 과정을 생략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차기 총장 불출마를 선언한 전임 보직교수 등 일각에서는 "학내 혼란이 커질 수 있다"며 '선 업무복귀, 후 총장 선출', '법원 판결 후 선거 실시' 등을 주장하며 선거인명부 제출을 거부하는 등 투표 보이콧을 나설 분위기마저 보이고 있다.
대학본부 관계자는 "가처분 소송과 진영 갈등 속에 총장 선거가 치러지게 돼 몇몇 변수가 있는 건 사실"이라며 "그럼에도 총장 선거가 내부분열을 종식시키고 학교 안정화의 디딤돌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953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차 해임" vs "檢 고발" 조선대 총장 선거 다시 '난기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