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1 (월)

전남도,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예방 대책 만전

김 지사, 철저한 모니터링 통한 철저한 예방 당부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1.21 15:5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21일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확산된 가운데 국내에 입국한 30대 중국인이 최종 확진판정을 받음으로써 지금 비상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도청 서재필실에서 열린 실국장 정책회의를 통해 “다행히 전남에서는 아직 접촉자가 없었으나 신종플루처럼 감염 위험성이 높기 때문에 철저한 모니터링을 통해 예방에 만전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중국 우한에서 입국한 중국인 여성이 감염된 상태에서 국내로 입국, 확진판결을 받았기 때문에 방역당국이 이미 비상체제에 돌입한 만큼 철저한 감염예방 대책을 주문했다. 
김 지사는 또 “중앙부처별 업무보고와 관련해서도 전남이 무엇을 할 것인지, 내년 예산편성 과정에서 전략적으로 어떤 부분을 잘해야 될 것이고, 어떤 예산을 확보할 것인지를 잘 대비해줄 것”을 당부하고 “특히 설 명절 고향서 가족과 함께 보내면서 민생현장의 다양한 목소리를 들어 도정에 반영할 수 있도록 하자”고 독려했다.
특히 “정부가 추진중인 지방이양 일괄법의 경우 46개 법률 400개 업무가 자치단체로 이양된 것은 좋지만 우리에게 꼭 필요한 업무가 이양되는지 다시한번 점검하고 부족한 부문에 대해선 지속적인 건의와 조치가 이뤄져야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기초연금법과 장애인연금법 개정과 관련해서도 김 지사는 “대상자가 확대된 만큼 여기에 필요한 예산확보 등을 잘 파악해 시행에 차질 없도록 홍보를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을 주문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5736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남도,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예방 대책 만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