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3-23 (토)

여당, 노무현 전 대통령 비하 사진 논란에 "관계 당국이 경위 철저히 조사해야"

실시간뉴스

투데이 HOT 이슈

여당, 노무현 전 대통령 비하 사진 논란에 "관계 당국이 경위 철저히 조사해야"
22일 더불어민주당은 교학사가 지난해 출간한 한국사 능력검정시험 참고서에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노비 비하 사진이 들어간 것과 관련해 "관계 당국이 나서 경위를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냈다.   해당 참고서는 조선 후기 향촌의 변화와 신분제의 동요 부분을 설명하면서 비하 사진을 첨부했다. 사진 설명에 '붙잡힌 도망 노비에게 낙인을 찍는 장면'이라고 덧붙였다.   이해식 대변인은 "독재 미화, 친일 등 역사 왜곡 전적이 있는 교학사의 교과서에서 발생한 일이다"며 "특히 '교과서'라고 하는 것은 엄격한 작성 수칙을 지켜야 하는 출판물이다"고 논평을 냈다.   또한 이 대변인은 "교학사 측은 '편집자의 단순 실수로, 구글 이미지를 검색해 넣으면서 일어난 일'이라고 궁색한 변명을 늘어놓고 있다"며 "실제로 구글 이미지를 검색할 때 '추노', '노비' 등의 단어를 입력해도 노 대통령의 합성사진은 나오지 않는다. '노무현 노비'라고 검색했을 때 비하 사진이 나온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날 교학사는 사과문을 게재해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사진은 편집자의 단순 실수로 발생한 일이며, 제대로 검수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이미 배포된 교재를 전량 수거하여 폐기하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포토슬라이드
1 / 3

정치 더보기

여당, 노무현 전 대통령 비하 사진 논란에 "관계 당국이 경위 철저히 조사해야"

22일 더불어민주당은 교학사가 지난해 출간한 한국사 능력검정시험 참고서에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노비 비하 사진이 들어간 것과 관련해 "관계 당국이 나서 경위를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냈다.   해당 참고서는 조선 후기 향촌의 변화와 신분제의 동요 부분을 설명하면서 비하 사진을 첨부했다. 사진 설명에 '붙잡힌 도망 노비에게 낙인을 찍는 장면'이라고 덧붙였다.   이해식 대변인은 "독재 미화, 친일 등 역사 왜곡 전적이 있는 교학사의 교과서에서 발생한 일이다"며 "특히 '교과서'라고 하는 것은 엄격한 작성 수칙을 지켜야 하는 출판물이다"고 논평을 냈다.   또한 이 대변인은 "교학사 측은 '편집자의 단순 실수로, 구글 이미지를 검색해 넣으면서 일어난 일'이라고 궁색한 변명을 늘어놓고 있다"며 "실제로 구글 이미지를 검색할 때 '추노', '노비' 등의 단어를 입력해도 노 대통령의 합성사진은 나오지 않는다. '노무현 노비'라고 검색했을 때 비하 사진이 나온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날 교학사는 사과문을 게재해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사진은 편집자의 단순 실수로 발생한 일이며, 제대로 검수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이미 배포된 교재를 전량 수거하여 폐기하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환노위, 고용보험법 등 개정안 6건 의결... '탄력근로제'는 결론 못내

22일 환경노동위원회는 고용보험법 개정안 등 비쟁점 법안 6건을 의결했다.   결론을 내지 못한 최저임금법 개정안과 근로기준법 개정안 등의 법안은 다음 달 초 논의할 예정이다.   환노위는 고용노동소위와 회의를 통해 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 양립 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안, 고용보험법 개정안, 고용정책기본법 개정안, 고용상 연령차별금지 및 고용자고용촉진에 관한 법률 개정안, 파견근로자보호, 산업현장 일학습병행 지원에 관한 법률안 6건에 대해 의결했다.   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 양립 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안은 배우자의 출산휴가를 현재 5일에서 10일로 확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한 현재 시행되고 있는 가족돌봄휴직제도에서의 가족을 조부모와 손자녀를 포함하도록 범위를 늘렸다.   고용보험법 개정안은 실업급여 지급 수준을 현재 평균 임금의 50%에서 60%로 인상하고, 지급기간을 최대 60일까지로 늘린다. 15시간 미만 근로자의 구직급여 수급 기간은 18개월에서 24개월로 조정했다.   최저임금 결정체계 개편안이 담긴 '최저임금법 개정안'과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를 위한 '근로기준법 개정안'에 대해서는 여야 간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탄력근로제의 경우 더불어 민주당은 경제사회노동위원회와의 최근 합의대로 현행 3개월에서 6개월로 확대할 것을 주장하고 있지만 자유한국당은 1년까지 늘려야 한다는 입장이다.   임이자 환노위 고용소위 위원장은  "임금보전과 건강권 확보를 고려한다면 굳이 6개월로 막을 필요가 있느냐"며 "경사노위와 합의를 지키기 위해 민주당은 6개월을 주장하는 것"이라고 했다.   다음달 3일 환노위는 전체회의를 열어 두 법안에 대해 처리하고 임시국회 종료일인 5일 통과시킬 계획이다.    

경제 더보기

광주시-KOTRA-광주테크노파크, 외국인투자유치 위한 협약 체결

광주시는 KOTRA, 광주테크노파크와 업무협력 협약을 체결해 본격적인 외국인 투자유치에 나섰다.   21일 광주시청에서 열린 체결식에서 이용섭 광주시장과 , 권평오 KOTRA 사장, 김성진 광주테크노파크 원장은 지역 경제 발전과 일자리 창출을 위한 '외국인 투자유치를 위한 협약'을 마쳤다.   이번 협약으로 세 기관 간의 해외투자유치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외국기업 유치 기반을 조성한다.   업무협약을 통해 산업별 타깃기업 공동 발굴, 해외 투자유치설명회 및 투자유치사절단 공동운영, 광주시 스타트업 기업과 외국투자가 일대일 매칭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4월까지 핵심 산업별로 KOTRA 해외 협력 무역관을 선정하고, 에너지·자동차·공기산업·인공지능 산업별 타깃기업 리스트를 발굴해 투자유치에 힘쓸 예정이다.   세 기관은 공동으로 해외투자유치 설명회를 개최하고 캐나다 토론토, 독일 하노버, 중국 청두, 일본 나고야 등에 투자유치사절단을 파견한다.   또한 공기산업, 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 스타트업 기업에게는 외국투자가와 일대일 개별상담 진행한다.   이용섭 시장은 "광주테크노파크 및 KOTRA와의 협력을 통해 외국인투자 유치설명회, 투자유치사절단 공동운영, 스타트업과 외국투자가 일대일 매칭을 지원하여 지역 경제 발전과 일자리 창출에 힘쓰겠다"고 했다.   권평오 KOTRA 사장은 "KOTRA는 긴밀한 협력을 통해 광주지역에 투자 기반을 조성하여 외국인투자 유치가 활발하게 이루어 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치

경제

사회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