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5-26 (화)

통합검색

검색형태 :
기간 :
직접입력 :
~

사회 검색결과

  • 광주·전남 '교사 유튜버' 115명…초등 60%
    현장 수업·개인 일상·동아리·악기연주 등 광주·전남지역 '교사 유튜버'가 100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10명 중 6명 꼴로 초등교사고, 수업이나 동아리 활동, 일상생활은 물론 악기 연주와 교육 노하우 전수까지 다양한 콘텐츠로 활동중이다. 22일 광주·전남 시·도교육청에 따르면 유튜브와 카카오TV, 트위치 등을 플랫폼 삼아 개인방송 채널을 개설·운영 중인 현직 교사(전문상담사 1명 포함)가 광주 45명, 전남 70명 등 모두 115명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대부분 유튜버로 활동중이었고, 카카오TV나 트위치 이용자는 거의 없었다.학교급별로는 초등이 69명으로 60%에 달했고, 중·고등학교 45명, 특수학교 1명 등이다.2010년부터 생겨나기 시작해 올 들어서만 49개가 새로 개설됐다. 전체 62%가 최근 3년새 운영에 들어갔다. 2017년 7건, 2018년 15건, 2019년 49건 등 3년 통틀어 71건에 이른다. '나 홀로 구독'이나 구독자수 30명 미만인 '미니 채널'이 적잖은 반면 광주의 한 유뷰트 채널은 구독자가 5만6000명에 달했다. 일부는 탑재한 동영상수가 500건을 넘겼다. 현장 수업 영상이나 학급 활동, 소소한 개인 일상, 책읽기, 육아, 학교나 지역의 풍경, 리코더나 색소폰, 우쿨렐라 연주, 배구 기술이나 IT기기 활용법 등을 다룬 영상들이 주로 올라왔다.이번 실태조사는 개인방송 개설자가 늘면서 교육 현장에서 논란도 함께 일자 교육부 차원에서 세분화된 가이드라인, 즉 추가 복무지침을 마련하기 위한 취지에서 이뤄졌다.교육부는 이를 토대로 기존 복무지침을 보다 확대·세분화한 새로운 지침을 마련할 예정이다. 교원들의 인터넷 개인방송과 관련한 지침이 미흡해 광고수익이나 겸직 기준 등에 대한 논란이 일자 불필요한 갈등 확산이나 공방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앞선 상반기 실태조사 결과 현직 교원이 운영중인 유튜브 채널은 전국적으로 970여 개, 교사 유튜버는 930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됐다.교육청 관계자는 "개인방송 플랫폼과 관련한 다양한 인터넷 개인방송이 성행을 이루면서 교원 복무지침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날로 높아져 활동실태를 파악한 것"이라며 "세부지침이 나오면 그에 맞춰 지도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한편 현행 교육부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자기주도적 학습 지원이나 교육과정 운영 지원, 학생 교육 활동 사례 공유 등 공익적 성격의 교육 유튜브 활동은 장려하고 근무시간 외 취미, 여가, 자기계발 등 사생활 영역의 활동은 원칙적으로 규제대상이 아니다.그러나 특정 인물 비방이나 비속어, 폭력·선정적 영상 수록 등 교원으로서의 품위를 손상시켜 사회적 지탄을 받거나 협찬 등을 받아 특정 상품을 직·간접적으로 홍보한 뒤 금전이나 물품 등을 취득하는 행위는 대표적인 금지사항들이다.또 광고수익 발생 최소 요건, 즉 유튜브 채널 구독자 1000명 이상, 연간 영상 총 재생시간 4000시간 이상일 경우 겸직 허가를 받도록 했다./김승구·문철호 기자
    • 사회
    2019-12-22
  • 광주·전남 '교사 유튜버' 등 개인방송 실태조사
    광고수익, 복무 위반 등 논란 일자 '복무지침' 강화 차원   광주·전남 시·도 교육청이 '교사 유튜버' 등 현직 교원들의 개인방송 실태조사에 나섰다.개인방송 개설자가 늘면서 교육현장에서 논란도 함께 일자 교육부 차원에서 세분화된 가이드라인, 즉 추가 복무지침을 마련하기 위한 취지에서다.시·도교육청은 최근 일선 유치원과 초·중·고, 산하·직속기관 등에 공문을 보내 유튜브와 카카오TV, 트위치 등의 인터넷 기반 각종 플랫폼에 개인방송 채널을 개설·운영중인 교원들의 현황을 파악중이다.시·도교육청은 공·사립, 학교급별, 직급별로 운영자를 파악하고, 이들 교사들이 이용중인 플랫폼과 채널명, 개설 시기와 동영상수, 구독자수도 전수조사하고 있다. 또 업로드 주기와 월평균 수입, 소득신고 여부와 겸직허가 여부 등도 파악중이다.시·도교육청은 개인방송 운영교원의 수를 파악한 뒤 오는 12일까지 교육부에 보고할 예정이다.교육부는 이를 토대로 기존 복무지침을 보다 확대·세분화한 새로운 복무지침을 마련한 예정이다. 교원들의 인터넷 개인방송과 관련한 지침이 미흡해 광고 수익이나 겸직 기준 등에 대한 논란이 일자 불필요한 갈등 확산이나 공방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현직 교원이 운영중인 유튜브 채널은 전국적으로 970여 개, 교사 유튜버는 930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된다.교육청 관계자는 10일 "유튜브를 포함한 다양한 플랫폼의 인터넷 개인방송과 관련해 교원 복무지침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날로 높아지고 있어 구체적인 활동 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조사에 나선 것"이라고 밝혔다.앞서 교육부는 올 상반기 '교원 유튜브 활동 복무지침'을 마련, 시·도교육청을 거쳐 일선 학교에 통보한 바 있다.교육부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자기주도적 학습 지원이나 교육과정 운영 지원, 학생 교육 활동 사례 공유 등 공익적 성격의 교육 관련 유튜브 활동은 장려하고, 근무시간 외 취미, 여가, 자기 계발 등 사생활 영역의 활동은 원칙적으로 규제 대상이 아니다.그러나 특정 인물 비방이나 비속어 사용, 폭력적·선정적 영상 수록 등 교원으로서 품위를 손상시켜 사회적 지탄을 받거나 업체 등으로부터 협찬 등을 받아 특정 상품을 직·간접적으로 홍보한 뒤 금전이나 물품 등을 취득하는 행위는 대표적인 금지사항들이다.또 광고수익 발생 최소 요건, 즉 유튜브 채널 구독자 1000명 이상, 연간 영상 총 재생시간 4000시간 이상일 경우 겸직허가를 받도록 했다. 이 가이드라인은 국·공립 뿐 아니라 사립교원, 계약제 교원에게도 적용된다./김승구·문철호 기자  
    • 사회
    2019-12-10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