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9-17 (화)

남해안권 발전 새 밑그림 나왔다…해양관광벨트·통합생활권 `변경안' 마련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7.25 16:0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전남도, 부산시, 경남도가 공동으로 오는 2030년까지 20조 원을 투입해 추진하는 남해안 해안관광

벨트 및 통합생활권 구축 등 남해안권 종합발전 계획의  새 밑그림이 나왔다.
전남도는 25일 ‘남해안권 발전 종합계획 변경(안)’을 마련해 주민 열람 공고 및 의견 수렴 절차에 들어갔다.
이는 지난 2010년 ‘동·서·남해안 및 내륙권 발전 특별법’에 따라 수립된 종합계획을 그 동안의 여건 변화를 고려해 변경(안)
을 마련한 것이다.
오는 8월 9일 오후 2시 나주 혁신도시 소재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서 도민, 민간 전문가, 관계 공무원 등이 참여하는 공청회를 열
계획이다.
사업 대상지는 3개 시도 33개 시군구 지역이 포함돼 있다.
  전남에선 목포 등 해안 인접 16개 시군이 해당되며, 47개 세부사업에 9조9000억 원이 투입된다.
주요 사업은 ▲남해안 테마섬 개발 등 관광벨트 조성 ▲차세대 신소재산업 연관단지 구축 등 미래형 산업 육성 ▲연륙·연도교,
도로·철도 등 산업 및 관광거점 연결을 위한 SOC 확충 ▲동서해저터널 및 남도2대교 등 영호남 상생협력 사업 등이 담겨 있다.
전남도는 이 계획(안)이 시행되면 22조 원의 생산유발효과, 7조 원의 부가가치 유발효과, 14만 개의 일자리 창출 효과 등으로 ‘
남해안 시대 개막’을 앞당기고 ‘전남 블루 이코노미(블루 투어)’ 비전 달성에도 일조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현인 전남도 지역계획과장은 “주민 열람 및 공청회를 통해 수렴된 의견을 반영한 최종(안)을 8월 중 국토교통부에 제출하고,
국회 및 중앙부처에 건의하는 등 사업별 재원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946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남해안권 발전 새 밑그림 나왔다…해양관광벨트·통합생활권 `변경안' 마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