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7 (화)

광주전남 15개대학 "등록금 반환을"

총학 "환경 열악, 부실 수업, 학습권 침해" 주장 /교육부.대자협 의견차… 대학들 "공식입장 없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6.09 15:1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코로나19에 따른 교육손실로 촉발된 대학가 등록금 반환운동에 광주·전남에서도 15개 대학 총학생회가 동참하고 있어 각 대학 당국이 교육부 방침 등을 기다리며 대책 마련에 애를 먹고 있다.
9일 광주·전남 대학가에 따르면 전국 101개 대학 총학이 코로나19로 인한 대학가 문제에 공동대응하기 위해 가칭 '전국총학생회협의회(전총협) 준비위원회'를 구성한 가운데 광주·전남에서는 15개 대학 총학이 동참하고 나섰다.
광주에서는 조선대, 호남대, 광주대, 남부대, 광주여대, 송원대, 동강대 등 7곳, 전남에서는 목포대, 순천대, 동신대, 초당대, 세한대, 전남도립대, 전남과학대, 목포과학대 등 8곳이다.
이들 총학들은 온라인 강의로 인한 수업의 질 하락, 마땅히 누려야 할 시설적, 행정적 서비스를 제공받지 못해 발생하는 학습권 침해 등을 이유로 등록금 일부 반환을 요구하고 있다.
일부 학생들은 "3월 개강에 맞춰 학교 근처 고시텔이나 원룸을 구해 보증금과 월세까지 내왔는데, 피해를 구제받을 길은 없다"고 하소연하고 있다.
이들 총학은 전총협 참여 대학들과 보조를 맞추며 교육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 국회 등을 상대로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국민청원 운동에도 나서고 있으나 뾰족한 답안지가 나오지 않아 고민은 깊어만 가고 있다.
수개월만에 어렵게 성사된 교육부와 대학본부, 총학(전총협) 간 3자 간담회도 큰 성과없이 끝나 이견 접근에도 애를 먹고 있다.
각 대학본부의 심정은 복잡하다. 학기 내내 원격강의와 재택수업을 해야만 했던 신입생과 대학생들의 하소연은 인정하면서도 "현실적으로 대안도, 출구도 없다"는 반응이다.
대다수 대학이 "공식적인 입장을 낼 계획은 아직 없다"는 반응이다.
한 4년제 대학 관계자는 "코로나19로 기숙사가 텅 비고, 방역비용으로 막대한 비용이 들어가는 등 되레 학교 측 부담은 커졌다"고 하소연했다.
전남의 한 대학 관계자는 "총학, 학과, 단과대 회장단들과 공개토론회를 2차례 가졌고, 최대한 학생들 의견을 들으며 대화를 이어가고 있다"며 "교육부와 대교협이 조만간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줄 것으로 기대하고, 그 결과를 지켜보고 있는 상황"이라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일부 대학에서는 "혁신사업비를 장학금 등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교육부가 길을 열어주면, 조금 더 나을 것 같다"는 제안도 내놓았다.
한편 국·공·사립 통틀어 광주·전남지역 4년제 대학 연간등록금은 평균 553만원으로, 전국 평균보다 100만원 가량 저렴하다.
 

태그

전체댓글 0

  • 0787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광주전남 15개대학 "등록금 반환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